호칭을 바꾸면 조직문화가 달라질까?

아침 뉴스 서핑을 하면서 흥미로운 기사를 발견했다.

[뉴스 블로그] 부장·과장 선배님·~후배·~씨로 불러요

요약하자면, 수직적 조직문화를 수평적 문화로 혁신코자 직급 위주의 호칭을 일반 호칭으로 바꿨다는 것. 급변하는 현대 비즈니스 환경에서 70~80년대 상명하복식의 수직적 조직문화로는 더는 효과적인 기업의 경영이 힘들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한 예라 하겠다. 더구나 IT나 닷컴이 아닌 전통 있는 제조업체에서 이 같은 조치를 단행했다는 것은 여러 가지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런 면에서 H기업의 호칭 변경의 의도는 충분히 이해가 간다. 그러나 호칭의 변경이 과연 조직 체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까?

필자는 외국계 기업 한국지사에 근무한 경험이 있다. 당시 회사의 조직문화는 대단히 수평적이고 탈권위적이었다. 외국계 임원과 파견 인사가 있었던 관계로 영어와 우리말을 동시에 써야 하는 경우가 잦았는데(상당한 스트레스였다 -.,-), 영어의 경우 Mr.~ 정도가 고작일 뿐, 특별히 존칭을 사용하거나 직급을 따로 부르는 경우는 별로 없었다. 그러나 우리말로 상사를 부를 때에는 자연스럽게 ~부장님, ~대리님이라고 불렀다. 꽤 이질적인 호칭 문화였지만, 그렇다고 해서 회사의 조직 구조나 문화가 혼란을 겪은 것은 아니다.

회사의 조직문화는 조직원 상호 간의 신뢰와 책임, 커뮤니케이션 방식, 그리고 의사결정 방식 등 다양한 요소로부터 기인한다. 어제의 ~부장님이 오늘 ~님이 된다고 해서 수직적인 조직이 수평적이 될 수 있을까? 회사가 수평적인 조직을 필요로 하고, 수평적인 조직으로 바꾸구자할 때 가장 선행되어야 할 것은 호칭의 변경이 아니라 권한의 이양(분산)과 Bottom Up식의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보장이다.

결정하고 실행하는 권한을 주고(물론 책임도 함께 따른다) 자유로운 언로를 확보해준다면 누가 뭐라지 않아도 조직의 수직적 높이는 자연스럽게 낮아진다. 위에서 독단적으로 결정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아래로부터 올라오는 의견을 묵살하거나 제대로 피드백해주지 못할 때, 조직원은 윗선의 눈치를 보고 자의적으로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고 지시가 떨어지길 기다린다. 개인의 창의성을 발휘하기 보다는 집단의 조직력에 의지하기 마련이다.

조직의 수직적 높이를 허무러뜨리기란 쉽지 않다. 경영 최상층에서부터 솔선수범은 물론 상하층 간의 의사소통의 자유 보장, 그리고 무엇보다도 조직 구성권 스스로의 능력 배양이 필수적이다. 능력과 자신감을 갖추지 못한 조직 구성원이 권한만 요구하고 책임을 회피할 때 수평적 조직문화는 자칫 사공 많은 배로 비하되기도 한다. 그래서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라는 하지 않았던가.

해당 기사가 짧은 관계로 더 자세한 내용을 알 순 없지만, H기업 역시 아마도 이 같은 조직문화를 먼저 변혁한 다음 마지막으로 걸림돌이 되었던 호칭 문제를 해결한 경우가 아닐까 싶다. 그러길 바란다. 그렇지 않다면 그저 신문 가십기사 한 토막에 그치고 말 테니까.

Clip to Evernote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