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그램, 스냅핀치(snapfinch)로 다시 태어나다

팔로우그램(followgram)이 인스타그램(Instagram)의 API 지원에 힙입어 스냅핀치(snapfinch)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여기에는 사연이 좀 있는데 …

인스타그램(Instagram)은 자신의 사진을 간편하게 찍어 공유하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사진 기반 모바일 SNS다. 최근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아이폰에 한정된 인스타그램의 활용폭을 넓히고자 몇가지 매시업 서비스들이 등장했고, 그 중 하나가 바로 팔로우그램이었다. 즉, 인스타그램의 공개 API를 이용해 아이폰이 아닌 웹에서도 인스타그램의 사진을 공유하고 교류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였다.

하지만 인스타그램 API 이용에 따른 정책/기술적 문제로 인해 잠시 서비스가 중단되었고, 이번에 인스타그램의 협력(혹은 묵인?)을 통해 스냅핀치라는 이름으로 리론칭된 것. 인스타그램이 트위터와 페이스북, 플리커 등을 매시업한 서비스인데 이걸 또 다시 매시업한 셈이다. 인스타그램의 서비스 컨셉이 그만큼 매력적이라고 볼 수도 있겠고, 매시업의 재생산이라는 관점에서 해석할 수도 있을 것이다.

스냅핀치의 서비스 자체는 단순하다. 인스타그램의 사진을 그대로 웹에서 보여주고 ‘좋아요’ 버튼을 선택하거나 댓글을 달 수 있다(인스타그램 외 타 사진 SNS도 지원한다). 여기다 사용자나 태그 검색 정도를 더 지원하는 정도가 전부다. 인스타그램 자체가 단순하니까 더 보여줄 것도 없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좀 느리고, 한글로 댓글을 달면 깨져 보이는데 … 뭐, 조만간 해결되지 않을까 싶다.

매시업의 매시업, 그 한계와 가능성

스냅핀치 자체는 사실 필요에 의해 태어난 만큼 매력적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인스타그램이 아이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SNS로 시작했는데 사용자 증가로 인해 다양한 니즈가 생겨났고, 웹에서 보다 편하게 사진을 볼 수 있게 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서비스다. 트위터가 인기를 끌면서 다양한 서드파티 클라이언트 앱이 등장했듯이 스냅핀치도 그런 경향의 일부로 해석할 수 있다.

반면, BM측면에서는 여전히 불안하다. 서비스 자체를 인스타그램을 중심으로 다양한 SNS와 웹서비스에 기대어 있다. 매시업한 서비스를 다시 매시업했으니 태생적 한계라고 볼 수 있겠다. 인스타그램쪽에서도 처음엔 당황했을 것 같다.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 탓에 자신들이 하지 못하는 부분을 매워줬으니 반갑기도 하지만, 장기적인 로드맵 상에서 자신들이 해야할 서비스를 가로챈 셈이다.

트위티(Twwetie, 아이폰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앱으로 명성을 날렸다)가 트위터에 인수되었듯이 결국 스냅핀치도 인스타그램에 흡수되지 않을까? SNS 매시업을 준비하거나 연구하는 이들에게는 매우 흥미로운 사례인 셈이다. 지켜볼 가치가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