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과 소망

2011년 한 해가 저물어 간다.
개인적으로 ‘다사다난(多事多難)’이라는 단어가 잘 어울린 한 해였다.
이것 저것 해보기도 하고 실패하기도 하고 기쁜 적도 많았고 창피함으로 움츠려진 적도 많았다.
그래도 지나보니 다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다.
비록 여전히 진행형이지만 …

2012년 임진년 새 해에도 꾸준한 삽질이 예상된다.
게다가 이젠 영락없는 생애전환기라서 무한 삽질을 버틸 재간도 없다.
건강에도 신경 쓸 나이가 된 거다.

욕심을 버리고 소망을 갖자.
아마 잘 할 수 있을 거다.
그래야만 하고 … ^^;

p.s> SNS 땜에 뜸했던 블로깅도 좀더 열심히 하고 … 결국 남는 건 내 블로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