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물어 가는 블로고스피어 전성시대

블로그코리아의 서버 이전 공지와 올블로그 서비스 통합 소식에 따라 메타블로그 서비스의 몰락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하나둘씩 터져 나오고 있다.

블로터닷넷의 기사 ‘메타블로그 올블로그 서비스 중단‘을 필두로 아래 두 블로거의 글이 대표적.

어설프군 YB님의 ‘메타블로그’는 왜? 몰락했을까?
썬도그님의 메타블로그의 몰락, 다음뷰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위 블로깅을 요약하면 메타블로그의 몰락이 결국은 편집 시스템에 그 원인이 있다고 보고 있다.
규모가 커짐에 따라 콘텐츠의 양은 급격히 증가했지만, 양질의 콘텐츠를 골라내는 편집 시스템 확보에 실패했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또한 영세한 블로그코리아와 올블로그를 대신하고 있는 다음뷰의 미래도 낙관적으로 보지 않고 있다.

맞는 말이다. 개인적으로도 체계적이고 신뢰성이 담보된 편집시스템의 부재가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그것보다는 변화와 경쟁이 더 큰 원인이지 않을까 싶다. 웹의 변화와 진화의 과정에서 블로그는 과정이었지 결과가 아니었다는 뜻이다. 포털의 가입형 블로그 서비스의 범람으로 블로그 개설 자체는 쉬워졌지만, 그것을 운영하고 콘텐츠를 생산하는 과정과 노력은 만만치 않다. 어렵고 불편하다. 모든 이가 콘텐츠 생산을 해서 1인 미디어가 될 필요도 없었다.

여기에 SNS가 찬물을 끼엊었다고 본다. SNS의 발전은 콘텐츠를 생산하기보다 쉽게 소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깨알같이 작고 소소한 콘텐츠도 서로 공유하면서 교류할 수 있게끔 만들었다. 필자 마저도 블로그를 통한 콘텐츠 생산의 압박 때문에 한동안 블로그를 잊고 SNS에 몰두했으니까 … 지금도 시간과 노력의 투자는 블로그보다 SNS가 더 많다.

물론, 블로그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웹의 진화 과정에 있어 블로그의 역할은 충분히 했다고 본다. 모든 이가 블로그를 할 필요는 없다. 서비스와 금융 산업이 아무리 발달해도 제조업을 모두 대신할 수 없듯이 블로그도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는 소수의 힘을 빌어 계속 명맥을 이어갈 것이다. 그리고 그게 합리적이다.

그렇게 본다면 수년 전 블로그 열풍 못지않은 현재의 SNS 열풍도 하나의 흐름이자 과정에 불과할 수도 있을 것이다. 결국 중요한 것은 콘텐츠다. 비록 콘텐츠를 담는 그릇은 변하겠지만, 콘텐츠 자체는 그 콘텐츠를 소비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존재하는 한 계속 필요로 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결론은 다음 한 문장으로 귀결될 수 있지 않을까?

바보야! 문제는 콘텐츠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