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앱이냐 웹이냐?” 뉴스 공급자의 관점에서

플러리(flurry)에 흥미로운 보도자료가 하나 올라왔다. 미국의 경우 사용자의 80%가 게임, SNS, 뉴스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앱을 주로 사용한다는 것. 모바일웹 사용율은 20%에 그친다는 조사 결과다. 지난 몇 년간 ‘앱이냐 웹이냐’의 논쟁에서 최근 앱의 판정승을 보여주는 결과가 다수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다시 한 번 앱의 승리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인 셈.

It’s an App World. The Web Just Lives in It – flurry
the U.S. consumer spends an average of 2 hours and 38 minutes per day on smartphones and tablets. 80% of that time (2 hours and 7 minutes) is spent inside apps and 20% (31 minutes) is spent on the mobile web.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모바일웹 지지론자이고 실제로 앱보다 웹 사용빈도가 더 높지만(쓸만한 앱이 별로 없는 윈도폰8 사용자라는 점이 함정 ^^) 대세가 앱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뉴스 공급자 관점에서 우울한 소식이라는 것 … ㅠ

전통적으로 뉴스라는 콘텐츠를 생산하고 거의 독점적으로 유통해왔던 뉴스 비즈니스가 웹으로 이동하면서 포털과 검색 서비스에게 유통권을 넘겨줬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서 뉴스도 이제 웹을 좀 다룰만 하니까 이번에는 모바일로 판올림이 되더니 웹에서 다시 앱으로 넘어가는 모양새. 거기다 최근 국내 유수의 포털 N사마저도 웹에서의 뉴스 유통권을 슬슬 버리고 있다.

모바일 시장에서 뉴스의 유통권은 이제 SW나 SNS 기업들의 손에 떨어지는 걸까?
뉴스 비즈니스도 이제는 (유통권을) 포기할 건 포기하고 생산자로써 만족해야 하는 걸까?
밥 벌어 먹고 살기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