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김기사 내비게이션 앱 사용기

요즘 지방 출장 갈 일이 잦아져서 내비게이션의 필요성이 커졌다.
내 차를 몰고 가기 보다는 기차나 버스로 해당 지역으로 이동한 뒤 현지에서 차량을 렌트하는 – 차량 공유 서비스인 쏘카를 주로 이용 – 상황이라 스마트폰 내비게에션 앱을 자주 쓴다. 쏘카의 차량 내비게이션이 그다지 좋지 못하다는 점도 한 몫하고.

어쨌든, T맵을 쓰다 최근에 김기사로 바꿨는데 사용 소감 몇가지를 적어본다.

20160126_kimgisa

장점: 앱 기능 자체는 무난하다. 타 내비게이션 앱에 비해 가볍고 심플한 느낌이다. 데이터 사용량도 더 많은 것 같진 않다.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길안내 정확성도 T맵 못지 않다. 어차피 복잡한 도심이 아닌 지방 도시행이라 큰 차이가 없을 듯.

단점: 역시 디자인과 유저인터페이스(UI)가 아쉽다. 앱 디자인이야 실용성과 그리 상관없으므로 그러려니 하겠는데 UI는 좀체 적응이 안된다. 특히 초기화면의 벌집 UI는 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자주 가는 행선지를 지정해 놓는 화면인데 … 자주 가는 곳은 굳이 내비게이션을 켜고 다닐 이유가 없다. 자동차전용도로를 달릴 경우라면 과속방지모드 정도면 충분하다.

필요한 건 검색이다.
이름이던지 주소던지 주요 키워드로 행선지를 빠르게 찾아 경로를 탐색할 수 있는 검색창을 가장 많이 쓴다. 그 다음이 현재 위치 지도다. 앱 환경설정에도 초기화면을 변경할 수 있는 옵션이 없어서 울며겨자 먹기로 이 화면을 계속 쳐다 봐야 한다. 벌집 초기화면에도 검색창이 있지만 너무 작아서 터치하기가 매우 불편하다. 그러고 보니 우회로 탐색 기능도 없는 것 같다.

이거 때문에 다시 T맵으로 돌아가려다 일단 좀더 써보기로 했다. 카카오와의 인수합병으로 향후 지속 가능성도 일단 확보된 것으로 봐도 되겠지. SKT와 법적 분쟁이 있는 걸로 아는데 설마 이것 때문에 서비스가 중단되진 않겠지? ^^;

p.s)
2016년 2월 24일 부로 김기사가 ‘카카오 내비’로 변경되었다. 디자인 변경 외에도 김기사는 스마트폰에 지도를 미리 저장해뒀는데, 카카오 내비는 앱을 사용할 때마다 지도 데이터를 내려받는 구조로 바뀌었다. 한마디로 개악인 셈. 변경된 카카오 내비를 지우고 다시 T맵으로 돌아왔다.

One thought on “뒤늦은 김기사 내비게이션 앱 사용기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