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에서 일할 때 알아야 할 것들

자주 인용하는 블로그 중 하나인 ‘isao의 IT,게임번역소’에서 흥미로운 포스팅 하나가 유독 눈길을 끌었다. 창업 관련 조언이다. 내용은 아래와 같다.

스타트업에서 일을 시작하려는 당신께 드리는 충고 – 스타트업을 선택하는 기준 | isao의 IT,게임번역소

누군가가 당신에게 「어떤 회사에 투자하겠느냐?」라는 질문을 했을 때 당신의 답은 그 스타트업에서 일을 할 것인가의 답과 거의 일치할 것이다. 그 외에도 생각할 항목을 몇 가지 소개한다. 스타트업에서 일할 생각이라면 이 체크리스트를 참고하라.

원문(링크)를 살펴보면, 필자의 꼼꼼한 조언(혹은 충고)이 인상 깊다. 다만 너무 많다. 무려 9가지나 된다. 해당 체크리스트를 모두 포함하는 조건을 가진 스타트업이 과연 얼마나 있겠느냐마는 … 이런 조언은 경험에서 우러나온 생생한 것들이라는 점에서 새겨들어야 할 얘기다.

핵심은 결국 딱 한 줄이다. “투자하고 싶은 스타트업에서 일하라”라는 것. 9가지 항목은 그 이유에 대한 설명일 뿐이다. 원문과 별개로 그 이유에 대한 개인적인 해설은 이렇다.

1) CEO의 창업 경력
중요하다. 한 번 이상 성공하거나 실패해 본 경험이 있는 CEO라면 보다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리고 성장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 첫 사업에 글로벌 기업이 된 마크 저커버그(페이스북)나 래리 페이지(구글)는 잊어라. 그런 행운이 당신에게 찾아오진 않는다.

2) 충분한 자산
있으면 좋지만, 대부분의 경우 충분한 자산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러니 스타트업이지.

3) 비전
대개 스타트업 CEO가 가진 비전이란, 현재를 기준으로 ‘거짓말’이고 가까운 미래를 기준으로 ‘희망사항’일 뿐이다. 그러니 비전에 연연할 필요는 없다. 그저 목표로 가는 방향이라고 생각해 둬라.

비전이 좋은 CEO가 성공하는 것도 아니고 그 반대라고 해서 실패하는 것도 아니다. 결과론적으로 성공한 스타트업의 CEO를 살펴보니 이런저런 비전을 말하더라는 게 전부다. 그것도 나중에 가져다 붙인 비전일 가능성이 크다.

4) 투자금
중요하다. 스타트업에게 투자금이란 거의 대부분의 자산을 의미한다. 그러니 큰 투자금을 받아놓은 스타트업일 수록 좋다. 다만, 그런 스타트업일 수록 당신이 채용될 확률은 낮아진다.

5) 배움
일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스타트업보다 이미 안정된 기업이 유리하다. 스타트업에서 뭘 배웠다는 것은 아마 ‘이렇게 하면 안 되더라’ 정도.

6) 성실성
당연한 요소. 굳이 부연 설명할 필요는 없을 듯.

7) 시장 규모
인구통계학적으로 충분한 시장성이 있는가? 라는 질문이 핵심이다. 쉽게 말하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얼마나 많이 쓰는가? 라는 것. 현재 그렇다면 좋고, 가까운 장래에 그럴 가능성이 크면 더 좋다. 다만 투자 척도로는 중요하지만, 일자리 관점에서는 그리 큰 의미는 없다.

8) 목표
모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별 의미가 없다. 비전대로 된 스타트업은 있어도 목표대로 된 스타트업은 없다. 목표대로 된 스타트업이 있다면 그것이 스타트업이 아니다. 스타트업 정신으로 무장한 일반기업이지.

9) 이익
자산과 마찬가지. 이익을 내고 있으면 좋지만, 대부분의 경우 그러지 못할 것이다. 그나마 매출이 일어나고 있고 현금흐름이 원활한 스타트업이라면 그건 좋다. 물론 이건 밖에서 봐선 잘 모른다는 게 함정.

10) 상사
개인적으로 ‘성실성’에 있는 요소를 분리해 놓고 싶은 것이 ‘상사’다. 그만큼 중요하다. 아무리 좋은 스타트업일지라도 당신은 결국 한 사람 혹은 소수의 상사와 일하게 된다.

상사와 궁합이 맞지 않는다면 아무리 좋은 일자리라도 지옥으로 변하기 마련. 같이 일할 직속 상사의 평판을 가능하다면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직장은 고를 수 있어도 상사는 고르기 힘들다.

알리, 데자뷰

150311_ali

지난 해부터 쓰기 시작한 알리(AliExpress)에서 알리페이 계정을 만들라고 권한다. ‘중국발 결제 서비스를 과연 믿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잠시 망설이다 페이팔의 기억이 떠올랐다.

십수년 전, 이베이를 서성이다 그 편리함에 반해 페이팔에 가입했다. 주로 한국에서 구할 수 없는 물건을 구하는데 애용했다. 하지만 페이팔은 올해 들어서야 한국어 서비스가 시작할 정도로 한국엔 무심했지. 반면 알리는 편하고 싸다. 한국에 친절한 편. 배송비도 거의 무료고 배송대행지도 필요없다.

아무래도 알리페이에 계정을 하나 만들어야 겠다. 이제 중국의 시대다. 부인할 수 없다.

2014년을 보내며 …

141231a

이제 반나절 가량 남아 있는 2014년은 40대를 관통해 가는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전환점이 된 한 해로 기억될 것이다. 적어도 ‘일’이라는 영역에서 말이다.

한 해를 돌이켜 보면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그만큼의 기쁨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올 한 해를 버틸 수 있었던 근원은 나의 의지도 아니요, 행운도 아니요, 돈도 아니더라. ‘우리’라는 이름 아래서 오롯이 1년을 함께한 동료와 선후배 덕분. 그래서 위 사진(지난 하계 MT)을 2014년을 대변하는 사진으로 꼽고 싶다.

아쉽고 서운한 과정을 참고 견뎌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한다. 내년에는 한 발 더 나아가 있을 거라 굳게 믿는다.

모두들 고맙습니다.

린 스타트업? “토요타에서 배우자”

Alan Kang님의 블로깅 중 ‘린 스타트업, 애자일 방법론, 도요타 방식’이란 글을 읽으면서 새삼스럽게 다시 든 생각. 이 세상에 새로운 건 없다. 예전에 있던 것을 재발견하고 응용하는 것일 뿐.

린 스타트업, 애자일 방법론, 도요타 방식 – Intellectual Wanderlust
사람들이 하도 린~린~ 거려서 뒤늦게 “Lean Startup”을 읽고 있다 … 저자의 주장에 따르면 린 스타트업은 애자일 방법론보다 더 포괄적인 무언가이다. 도요타 방식을 “개발”에만 적용한 것이 애자일 방법론이라면, 도요타 방식을 비즈니스 전체에 적용한 것이 린 스타트업이라는 식이다. 그럼 애자일은 왜 애자일이라 부르나? 그냥 도요타 방식이라고 하지

나 역시 에릭 리스의 린 스타트업 (지속적 혁신을 실현하는 창업의 과학)을 읽어봤다. 그런데 잘 모르겠더라. 책에서 얘기하는 바는 많은데 딱 ‘이거다’라고 정리를 안됐다. 위키피디아의 ‘린 스타트업‘정의도 호모하다.

그리고 Alan Kang님처럼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린데 …’라는 생각이 들었고 결국 토요타 시스템을 스타트업에 적용한 것으로 나름 결론을 내렸다.

린 스타트업10점
에릭 리스 지음, 이창수.송우일 옮김/인사이트

전공이 산업공학이었던 터라 토요타 시스템은 학부 때부터 공부했다. 그래서 토요타 시스템이 뭔지는 대충 안다. 그런데 이 토요타 시스템도 한마디로 정의내리기가 모호한 구석이 있다. 관련 전문가나 교수님들에게 조차 “토요타 시스템이 뭡니까?”라고 물으면 대개 장황한 연설을 듣게 된다.

어떻게 한마디로 함축한 표현이 없을까?하고 뒤지다가 적당한 이미지를 하나 발견했다.

이미지 출처:  leanglasses.com

이미지 출처: leanglasses.com

토요타 시스템에 대해 수많은 정의와 이론, 실천 방법이 있지만 결국 하나의 문장으로 압축하면 위의 사진처럼 ‘계획하고(Plan) – 실행하고(Do) – 점검하고(Check) – 개선하는(Act) 과정의 반복’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애자일은 이를 SW개발 방법론에 적용시킨 것이고 린 스타트업 역시 이를 벤처 창업에 적용시킨 것이라고 나름 해석하고 있다.

어쩌면 우리 민족이 늘 입버릇처럼 말하는 ‘빨리 빨리’가 결국 린(Lean)이 아닐까? 물론 그저 빨리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재빠르게 실행하면서 문제점을 개선하는 반복적인 과정이 중요하겠지만.

p.s> 이 얘기가 맞다는 게 아니라 제가 이렇게 해석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오해없으시길 ^^;

사용자와 개발자간의 시선 차이

사용자의 시선


 

개발자의 시선


 
언젠가 9GAG에서 본 영감을 주는 이미지. 출처를 찾지 못해서 직접 만들어 봤다. ‘사용자’라는 단어를 ‘기획자’로 바꿔도 된다. ‘다름’이 ‘틀림’이 아니라는 것을 서로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소통이 시작된다.

[관련 글]
“좋은 기획서에는 형용사가 없다”는 진리
개발자 vs. 디자이너 vs. 기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