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창업자 vs. 한국 상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