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산업 십계명’이 계속 지켜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