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성장으로 증명된 Thomas Baekdal의 위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