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상사는 왜 대개 무능한가?

인퓨처컨설팅 블로그의 ‘팀장님, 1개월 걸릴 일을 1주일에 끝내라고요?‘라는 글을 읽고 한마디.
글에서 ..

파멜라 힌즈(Pamela J. Hinds) 교수의 실험을 예로 들며, ‘상사는 부하직원의 업무 능력을 예측하는 일에 그리 뛰어나지 않다. 이는 무능해서라기 보다 오히려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하기 때문에 그렇다’ 그리고 ‘상사는 지시를 내리거나 업무를 할당할 때 자신의 판단에 기초하지 말고 부하직원들과 상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는 관리자의 필수요건이다’

고 얘기하고 있다. 맞는 말이다.
그 바닥에서 산전수전 겪은 베테랑일 수록 이런 경우가 많다. “내가 너희만 할 때는 이거저거 다했다. 근데 너희들은 왜 이모양이냐?”라는 식이다. 소위 ‘전문가의 오류’, ‘지식의 저주’에 빠진 경우다. 한 술 더 떠서 중간관리자가 아닌 임원이나 CEO가 이런 식이라면 참 어렵다.

‘시키는 대로’가 아닌 ‘스스로’하는 Bottom-Up

이 부분은 상사가 조직을 운용할 때 가장 경계해야 할 부분이기도 하지만, 단순히 부하직원과 상의를 거치는 ‘배려’만으로 쉽게 해결되는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상의를 통한 적절한 수위조절과 의사결정도 결국은 Top-Down 방식의 상명하달 프로세스일 뿐이다. 이보다는 부하직원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 더 필요하다고 본다.

단순히 지시받은 일을 수행하는 것보다 자신이 직접 업무의 범위과 내용을 규정하도록 한다. Bottom-Up 방식 – 즉, 상사는 미션만 내려주고 이를 수행하는 방법이나 기간은 본인 스스로 정하도록 맡긴다. 물론 상호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

모든 권한에는 책임이 따른다. 그리고 발생하는 책임은 부하직원 혼자 지는 것이 아니라 상사와 나누어 진다. 리크스 관리면에서 상사에게 불리한 선택이지만 능동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분명 상사의 배려로만 이뤄진 업무처리보다는 훨씬 효율적이고 결과물도 우수하다. 무엇보다 부하직원의 능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Bottom-Up의 부작용

물론, Bottom-Up 방식이 만능은 아니다. 무엇보다 상사 역시 자신의 권한을 위임할 여지가 많지 않다. 주어진 시간은 항상 빠듯하고 기대수준은 늘 높기 마련이다. 단기간에 원하는 목적을 달상하기 위해서 상명하복의 일사분란한 지휘냐, Bottom-Up 방식의 자율적인 지휘냐를 고민하게 된다. 그리고 대개 전자를 선택한다. 좋고 나쁘고를 떠나 Top-Down이 빠르고 편하기 때문.

Bottom-Up 방식이 실패하는 또 다른 경우는 부하직원이 Bottom-Up 방식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한 경우다. (많은 직장인들이 안전과 평화(?)를 위해 시키는 일만 하는데 익숙해 있다) 상사와 부하직원의 중간에서 이를 조율할 수 있는 차상위자가 필요하며, Bottom-Up 방식의 관리를 행하기로 마음먹은 상사라면 반드시 이런 차상위자를 선택하거나 (없다면) 만들어 배치해야 한다.

문제는 …
우리 주위에 이런 노력을 하는 상사가 많지 않다는 것.
그래서 오늘도 당신의 상사는 무능해 보인다. 비록 실제로 그렇지 않더라도 말이다.

결론 : 만일, 당신의 상사가 무능하다면 당신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유능한 상사 밑에 유능한 직원이 있듯이, 유능한 직원 위에 유능한 상사도 있다.